몽실이네

구하기 쉬운듯 하면서도 은근 구하기 어려운 재료 '오리목뼈'

판매하는곳들은 많지만 자주 품절되어 원하는 만큼 구입할 수 없는 재료이기도하죠.


닭목은 강아지들이 먹을때 날카로운 뼈가 위험할 수 있지만,

오리목뼈는 뼈가 동글동글해서 강아지들에게 좋은 간식이 되고 있습니다.




음... 모양이 좀 그렇죠?

냉동으로 판매되고 있는 오리목뼈 냉장실에 자연해동하여 준비합니다.




오리, 닭 종류는 아무래도 잡내가 조금 있어요.

잡내 제거를 위해 소주를 넣은 물에 오리목뼈를 담궈둡니다.

핏물 빼는 단계이기도해요.




오리목뼈는 삶지 않고 그냥 해도 되지만,

전 위생을 위해 삶아줄거에요.

소독을 위한 작업이기도하죠.




오리목뼈는 푹~ 익히실 필요는 없어요.

잡내제거, 소독, 핏물 제거를 위해 이 작업을 해주는게 좋습니다.

소중한 우리 강아지들이 먹어야하니 깨끗하게~~




식품건조기판에 오리목뼈를 배열해줍니다.

목뼈 정말 정말 길죠?

덩치큰 녀석들을 위해 이렇게 긴목도 준비하고요.




덩치 작은 녀석들을 위해 반 잘라 작은 목뼈도 준비합니다.




그리고 건조 시작~~




음~~ 맛있게 만들어진 목뼈에요.

12시간 건조했지만, 조금 더 말려할것 같아 한번 더 건조기를 돌렸어요.




그리고 이렇게 완성된 오리목뼈입니다.





울 몽순이... 정말 좋아하네요.

요 자그마한 아기가 얼마나 야무진지 몰라요.

덩치있는 몽실이에게도 절대 지지 않는데,

먹는것도 아주 아주 야무집니다.




울 몽실이.

산책다녀오고 얼굴이며, 발이며 엉망입니다.

배변패드의 향을 좋아하는 몽실이는 오늘도 배변패드위에서 간식을... ㅎㅎ


잘 먹어주는 강아지들이 그저 예쁘기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