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실이네

구하기 쉬운듯 하면서도 은근 구하기 어려운 재료 '오리목뼈'

판매하는곳들은 많지만 자주 품절되어 원하는 만큼 구입할 수 없는 재료이기도하죠.


닭목은 강아지들이 먹을때 날카로운 뼈가 위험할 수 있지만,

오리목뼈는 뼈가 동글동글해서 강아지들에게 좋은 간식이 되고 있습니다.




음... 모양이 좀 그렇죠?

냉동으로 판매되고 있는 오리목뼈 냉장실에 자연해동하여 준비합니다.




오리, 닭 종류는 아무래도 잡내가 조금 있어요.

잡내 제거를 위해 소주를 넣은 물에 오리목뼈를 담궈둡니다.

핏물 빼는 단계이기도해요.




오리목뼈는 삶지 않고 그냥 해도 되지만,

전 위생을 위해 삶아줄거에요.

소독을 위한 작업이기도하죠.




오리목뼈는 푹~ 익히실 필요는 없어요.

잡내제거, 소독, 핏물 제거를 위해 이 작업을 해주는게 좋습니다.

소중한 우리 강아지들이 먹어야하니 깨끗하게~~




식품건조기판에 오리목뼈를 배열해줍니다.

목뼈 정말 정말 길죠?

덩치큰 녀석들을 위해 이렇게 긴목도 준비하고요.




덩치 작은 녀석들을 위해 반 잘라 작은 목뼈도 준비합니다.




그리고 건조 시작~~




음~~ 맛있게 만들어진 목뼈에요.

12시간 건조했지만, 조금 더 말려할것 같아 한번 더 건조기를 돌렸어요.




그리고 이렇게 완성된 오리목뼈입니다.





울 몽순이... 정말 좋아하네요.

요 자그마한 아기가 얼마나 야무진지 몰라요.

덩치있는 몽실이에게도 절대 지지 않는데,

먹는것도 아주 아주 야무집니다.




울 몽실이.

산책다녀오고 얼굴이며, 발이며 엉망입니다.

배변패드의 향을 좋아하는 몽실이는 오늘도 배변패드위에서 간식을... ㅎㅎ


잘 먹어주는 강아지들이 그저 예쁘기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1


내가 키우는 강아지에게 더 좋은걸 먹이고 싶고,

가장 예쁘고, 건강하게 키우고 싶은건

모든 견주분들의 똑같은 바램이 아닐까 싶습니다.


집에서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반려동물 수제간식 만들기에 도전해보세요.





소고기는 홍두깨살로 해주는게 좋은데 홍두깨살이 없어

불고기감 순살부위로 구입해왔어요.




소고기는 이렇게 건조기 판에 넣어줍니다.




돼지고기, 닭고기는 잡내제거와 손질작업을 해야하는 반면

소고기 육포는 식품건조기에 넣고 온도와 시간만 맞춰주면 되니 정말 간단합니다.


다른 수제간식보다 더 쉽게 만들 수 있으면서 아이들이 정말 좋아하는 간식이죠.




짜쟌~~ 이렇게 만들어진 육포입니다.

음~ 맛있어보이죠?


울 강아지들에게 불필요한 지방을 먹게 하고 싶지 않아

건조한 후 기름을 잘라주었어요.


생고기보다 건조후 기름 제거가 더 깔끔하고 쉽습니다.




울 몽실이... 음... 정말 정말 잘 먹습니다.

사료와 모든 간식을 야무지게 씹어서 천천히 먹는 몽실이에요.

그래서 늘 간식은 몽실이 먼저 주고 있어요.




공주도 야금 야금... 정말 잘 먹습니다.




얼마전 털을 모두 잘라... 벌거숭이처럼 되어버린 몽순이.

음... 견종이 뭐냐고요?

비숑입니다... ㅎㅎ




얇은 육포는 너무 과자같은 느낌이어서 이번엔 조금 도톰한 육포를 또 만들었어요.

고기 썰어올때 삼겹살 두께정도로 썰어달라고 했어요.

그리고 식감은 약간 촉촉함을 남겨두었고요.




두께감 괜찮죠?

울 몽실, 몽순, 공주 세마리 모두... 정말 정말 잘 먹습니다.

얇은건 바삭해서 먹으면서 가루도 떨어지고 하는데,

이건 그런것 없이 깔끔하게 먹으니 청소할것도 없고 더 좋습니다.


오늘 고기집에 홍두깨살을 부탁해놓고 왔는데,

다음엔 육포를 조금 더 넉넉히 만들어야겠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2


강아지 장난감 만들기를 해볼께요.


손으로 한땀한땀 만들었지만,

강아지 이빨 한번에 터져버렸다고 하는분들고 계시는데요.


만들자마자 집안을 온통 솜털로 가득하게 만들 수 없으니

조금 더 꼼꼼하게 바느질을 해볼까요?




우선 삑삑이를 준비합니다.

가까운 문구점 혹은 인터넷에서 구입하실 수 있어요.


몽실이네 놀러오시면 이정도는 서비스로~~ 드릴께요^^




물고기 모양으로 도안을 만들어주세요.

똑같이 만들지 않아도 됩니다.

저도 눈짐작으로 뚝딱 잘라 만들었거든요^^




도안을 따라 원단을 재단하시고,

뒤집어줄 창구멍을 남겨두고 바느질을 해주세요.




이렇게 바느질이 되면 뒤집기 전에 오목한곳에 가위집을 내주세요.

그럼 더 매끄럽게 완성된답니다^^




뒤집어서 솜 넣고, 창구멍 막아주면 끝~~

눈을 달지 않아도 되요.

아이들이 뜯어먹을 수 있거든요.


그런데 전 눈을 과감이 달아주었습니다.

아이들이 뜯어먹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물고기 몸통을 통과해서 여러번 튼튼히 바느질해주시면 되요.

울 몽실이 3개월째 가지고 놀고 있고,

여러번 세탁기에 돌렸지만, 아직 괜찮거든요^^




집에 남은 원단 혹은 못입게 된 옷을 활용해서 강아지 장난감을 만들어보세요.

작은 정성과 약간의 시간 투자로 울 강아지들은 오랜시간 즐거울거에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털이 짧아 특별히 미용해줄게 없었던 공주의 미용이 드디어 시작됩니다.

기본관리에 들어가는 발톱, 발바닥털, 생식기털, 항문털 모두 깍고,

약간의 털 손질이 들어갑니다.



그동안 머즐털이 꽤 자랐네요.

무언가 깍아줄털이 생긴게 기분 좋습니다.

몸의 털도 나름 자랐지만,

약간의 삐져나온털 손질하는 정도만 해주고,

머즐은 클리퍼로 깨끗하게 밀어줍니다.



몸, 다리의 털도 없어 발등은 올리지 않았었지만,

발털도 조금 덥수룩한 느낌이어서 발등도 올려봅니다.



목욕 후 깨끗해진 공주에요.

훨씬 깔끔하고 예뻐보이죠?


공주의 털이 조금 더 길어져서

랩클립까지 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Ξ 예뻐지기 > ω 미용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색푸들 머즐클리핑  (0) 2017.04.12
곰돌이컷 포메라이안  (0) 2017.04.12
사랑스러운 미니어쳐푸들  (5) 2017.04.12
몽실이를 처음 만난날 이에요.  (15) 2017.04.12

Comment +0

요즘 포메라이안 곰돌이컷이 인기죠?

부드러운 흰털을 지닌 소풍이에요.


견주분이 저와 함께 스카프를 같이 만들었는데요.

그래서 울 몽실이와 같은 스카프를 하게된 소풍이에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Ξ 예뻐지기 > ω 미용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색푸들 머즐클리핑  (0) 2017.04.12
곰돌이컷 포메라이안  (0) 2017.04.12
사랑스러운 미니어쳐푸들  (5) 2017.04.12
몽실이를 처음 만난날 이에요.  (15) 2017.04.12

Comment +0

저의 또다른 식구 공주입니다.

갈색 미니어쳐푸들이에요.

몸무게는 2.1kg.


이름처럼 공주같고,

깔끔하고, 순하고, 애교 많은 정말 사랑스런 아이죠.


지금 털이 많이 짧아 기르고 있는 중인데,

털이 조금 더 자라면 더 예뻐보일것 같지만,

지금도 충분히 예쁜 공주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Ξ 예뻐지기 > ω 미용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색푸들 머즐클리핑  (0) 2017.04.12
곰돌이컷 포메라이안  (0) 2017.04.12
사랑스러운 미니어쳐푸들  (5) 2017.04.12
몽실이를 처음 만난날 이에요.  (15) 2017.04.12

Comment +5

어느날 갑자기 선물처럼 몽실이가 저에게 왔어요.

작고, 귀여운 애교쟁이 몽실이였어요.



꼬불꼬불..... 비숑특유의 털을 자랑하고 있던 몽실이는

매일 매일 저에게 슬리커와 콤질일 당하며

부드러운 털을 유지하고 있답니다.



제가 만들어준 장난감을 제일 좋아해요.

잘때도 꼭 쥐고 잠들고,

저랑 장난감 놀이 하는걸 젤 좋아하죠.

얼마나 기특한지^^



처음 왔을땐 이렇게 핑크색 야들야들한 발바닥이었는데,

이젠 재법 군살이 생기고, 검은색으로 많이 바뀌어가고 있어요.


그렇게 몽실이는 이제 6kg의 성견이 되었습니다.

처음보다 많이 묵직해진 몽실이는

저에겐 지금도 아기같은 모습이에요.


몽실이 덕분에 애견미용을 더 열심히 하게 되었으니

울 몽실이가 저에겐 복덩이같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Ξ 예뻐지기 > ω 미용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색푸들 머즐클리핑  (0) 2017.04.12
곰돌이컷 포메라이안  (0) 2017.04.12
사랑스러운 미니어쳐푸들  (5) 2017.04.12
몽실이를 처음 만난날 이에요.  (15) 2017.04.12

Comment +15

핑크 샤방샤방 원단과 레이스 원단을 이용하여 소품을 만들어보려고합니다.

허전한 강아지 목에 걸어주면 너무 너무 예쁜 강아지 스카프에요.


사진 보니 너무 너무 예쁘죠?

만드는건 정말 간단해요.

그럼 같이 만들어볼까요?



재료는 간단합니다.

원단, 레이스... 끝~~~



원단은 강아지 목둘레보다 여유있게 잘라 윗부분을 남겨두고 바느질해주세요.




그리고 이렇게 뒤집어서 다림질 해서 꾹~~ 눌러주세요~~



윗부분은 레이스를 달아주고요.



이렇게 주름을 잡아줍니다.

강아지 목둘레의 반정도 되는 너비만큼 잡아주면되요.



그리고 끈으로 재단해놓은 원단을 박음질해서 달아주면 끝~

너무 간단하죠?



이렇게 완성되니 앞모습입니다.



이건 뒷모습이고요.



사랑스런 강아지목에 걸어보세요.

비숑 몽실이, 몽순이의 털이 흰색이어서 핑크색이 더 잘어울리는것 같아요.


몽실이는 남자아이인데, 이걸 하고 나가면 모두 여자로 알아본답니다. ㅎㅎ

몽실이건 녹색이나, 파랑색으로 만들어줄걸 그랬나봐요^^


사이즈와 스타일은 조금 달라서 이런 스타일로 다양한 스카프를 만들어보세요.

꽃구경하기 좋은 요즘 같은날 산책길이 더욱 샤방샤방해질것 같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3

강아지를 너무 너무 사랑했던 제가 애견미용실을 오픈합니다.


'몽실이네'


몽실이는 제가 키우는 강아지 이름이에요.



비숑남아 9개월 몽실이

비숑여아 4개월 몽순이




푸들여야 16개월 공주

이렇게 세마리를 키우고 있어요.



예전에 강아지를 키울때는 미용을 배운적 없이 울 강아지들을 관리했었어요.

지금도 우리 강아지들 3마리를 미용하며 키우고 있는데,

조금 더 전문적으로 잘해주고 싶은 욕심에 학원을 다니기 시작했고,

그렇게 시작한 욕심은 자격증을 취득하게 되고,

그 욕심은 조금 더 커져서 우리 강아지들 사랑하듯이

다른 강아지들도 우리 강아지들처럼 예쁘고 만들어주고 싶었어요.


경험 많은분들보다 부족할겁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저도 경험 많은사람들의 줄에 서게되겠지요?


강아지를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시작합니다.


지금의 이 마음 끝까지 변치 않을거라는 다짐을 하며

몽실이네 애견미용실을 오픈합니다...!! 




◎ 위치 : 인천 서구 중봉대로 586번길 22

◎연락처 : 010-9926-987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